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왜 與는 ‘조국 지키기’ 나섰나…文 신임 ‘절대적’단일대오로 조국 철통 엄호 모드
  • 오상현
  • 승인 2019.08.23 00:01
  • 댓글 0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지난 21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들이 쏟아지며 여론이 악화되고 있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면돌파 기조를 굳히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왜 여론의 부담을 짊어지면서까지 조 후보자 엄호에 나설까.

그것은 조 후보자가 ‘문재인의 황태자’이기 때문이다. 결국 조 후보자를 지키는 것이 문재인 정권을 지키는 것이라는 뜻으로 받아들인 탓이다. 국민 여론이나 감정은 안중에 없고 문재인 지키기에 올인하는 모양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을 비난하며 조 후보자를 향한 공세의 배경에 모종의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꼬집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자질과 업무능력에 대한 검증은 완전히 도외시하고 오로지 가짜뉴스, 공안몰이, 가족 털기, 정쟁 반복에만 혈안돼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일부 언론이 ‘팩트 체크’도 하지 않은 채 일방적 비방을 확대 재생산하는 데 일조하고 있는 점도 안타깝고 유감”이라며 언론에게도 화살을 돌렸다.

민주당은 야당의 외혹 제기에 대해 TF를 가동하며 조 후보자 엄호에 나섰다. 조 후보자가 낙마할 경우 정국 주도권은 물론 문재인 정권 전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조국-문재인 일체설’에 올인하는 모양새다.

그렇다면 민주당은 왜 이리 조 후보자에 집착하는 것일까? 전문가들은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아끼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조 후보자는 문 대통령이 정치인으로 등장하기 이전부터 586 세대의 선두주자로 ‘여론 주도 지식인’의 역할을 충실히 실행했다.

주로 한국당 계열의 정치인이나 지식인 들을 맹비난하며, 도덕성이나 윤리 의식 등을 강하게 질타해왔다.

조 후보자의 원리주의에 가까운 견해 피력을 문 대통령이 적극 신임하여, 조 후보자를 대통령의 오른팔이라 할 수 있는 민정수석에 임명했다.

더 나아가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에 앉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각종 현안을 처리하려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결국 여당은 대통령을 지키기 위해 조 후보자 지키기에 올인하고 있으며, 이 같은 행태가 민심 이반을 더욱 가속화 시킬 것으로 관측된다.

한 정치 전문가는 “조 후보자를 열심히 지킬 수록 지지율 하락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watchman@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美 훈련조정 긍정평가…
北, 美 훈련조정 긍정평가…"근본해결책 제시하면 만날 용의"
에스퍼 美국방장관 “北과 협상 위해 군사훈련 변경가능”
에스퍼 美국방장관 “北과 협상 위해 군사훈련 변경가능”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