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은 진짜 ‘북한 바라기?’…文기사 제목 43%가 北과 관련 내용경제, 민생은 각각 13%, 6%에 그쳐
  • 오상현
  • 승인 2019.09.23 00:01
  • 댓글 1
ⓒ 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언급된 최근 1년3개월간 60만건의 뉴스기사 제목에서 북한 관련 키워드 비중이 43%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경제’나 ‘민생’ 관련 키워드는 각각 13%와 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박성중 자유한국당 의원과 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원장 김세연)은 지난해 5월 1일부터 올해 7월 31일까지 문 대통령에 대한 기사 60만건과 댓글 4200만건을 분석한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언급된 기사 제목 중 가장 많이 언급된 키워드는 ‘정상회담(1만5000건)'이었다. 2위는 '평양(1만3000건)' 3위는 '김정은(1만2000건)' 등으로 북한 관련 키워드가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반면 경제나 민생 관련 키워드에 연관된 기사는 각각 13%와 6%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이 언급된 뉴스기사 댓글에서는 ’못하다(84만235건)‘, ’문재앙(71만3309건)‘, ’독재(36만1487건)‘ 등 표현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연구원은 ”문 대통령이 북한에 편중된 행보를 보였으며 이에 대한 부정적 평가가 큰 것으로 해석된다“고 강조했다.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은 ”한마디로 문 대통령은 북한만 보고, 북한만 말했던 것을 알 수 있다“면서 ”댓글 민심을 통해 국민의 속마음은 그런 문 대통령에게 실망을 넘어서 분노를 담은 표현을 내뱉은 상황에 이른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또한 ”기사와 댓글을 빅데이터를 통해 본 결과까지 같은 결론을 말하고 있다“면서 ”바로 대통령의 ’북한 바라기‘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목소리를 듣지 않는 ’불통 대통령‘ 길로 가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북한 김정은의 부산 초청을 시사하며, 김정은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지만 북한은 이를 전적으로 무시하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뭐야? 2019-09-26 10:29:14

    소득성장주도 정책 엄청 까던 놈들 다 어디 갔어??
    무책임하게 비난만 하던 경제 전문가들과 이들 데려다 정부 공격에 이용한 언론... 이런 그룹들을 믿지 않는 건 책임지지 않기 때문이다.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샤프 前주한미군사령관 “美, 몇 달러 때문에 동맹 포기 말아야”
    샤프 前주한미군사령관 “美, 몇 달러 때문에 동맹 포기 말아야”
    美 국방차관, 주한미군 1개여단 철수說에 “계획 없다”
    美 국방차관, 주한미군 1개여단 철수說에 “계획 없다”
    여백
    Back to Top